앙꼬코인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Latest

💡 Latest Notice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일만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나쁜 일은 사라지거나 그것이 자그만 발입니다 바램이에요

황사가 심함니다
봄비가 좀더내려
인간에게 도움이
않되는 황사를 깨끗
하게 청소을 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신앙을 찾기 위해?”

“사도 바울은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로마서 10:17)라고 기록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신앙을 찾기 위한 첫 번째 단계는 그분의 종인 선지자들이 전하는 그분의 말씀으로 여러분의 마음이 감동받게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말씀만으로도 여러분이 변화될 수 있는 것은 사실이나, 그 말씀들을 그저 듣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여러분 자신이 해야 할 부분은 하셔야 합니다. 듣기 위해서는 능동적으로 노력해야 합니다.

즉, 배운 것을 진지하게 받아들인 후 주의 깊게 상고하고 스스로 그것을 연구해야 합니다. 선지자 이노스가 배웠듯이 듣는다는 것은 복음에 대한 다른 사람들의 간증이 우리 마음에 깊이 스며들도록(이노스서 1:3)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로버트 디 헤일즈(1932~2017) 장로, 십이사도 정원회, 리아호나, 2007년 12월)

Con này nay đc rút đấy anh em đẻ ý rút nhé không lại phí

Đời người thì ai cũng sẽ gặp những chuyện không như ý muốn của mình. Nhưng oán trách cũng chẳng giải quyết được gì cả. Nhẫn có thể thổi bay nhiều chuyện không như ý và cũng không làm tình hình thêm nghiêm trọng.

오늘 하루를 알차게 보내야 하는 이유를 말하라고 한다면 오늘 하루가 내 작은 인생이기 때문입니다.
오늘이란 말은 싱그러운 꽃처럼 풋풋하고 생동감을 줍니다.
오늘 할 일을 미리 머리 속에 떠올리며 행복감에 젖어봅니다.
함께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함께 떠올려 봅니다.
기대와 열망을 가지고 미래를 향해 가봅니다.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

어떠한 일이 있는지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하며
사랑스런 웃음으로
태연한 척 넘겨버리기를~~

그리움을 보관하는 장소가 따로 있다면 그대에게 찾아온 그리움 내가 가져가 보관하겠습니다. 사랑하는 앙꼬!

즐겁게 사는것도 인생의
성공 비결이라고 합니다
마음을 비워야 행복해
진다고 하네요
언제나 활짝웃는 복된
주말보내세요

탁월한 성과를 내는 남다른 리더십

조직의 성공 혹은 실패의 원인에 대해 사람들은 대체로 조직의 우두머리인 리더의 역할에서 답을 찾는다.
하지만 리더십 효과, 즉 조직 성과가 리더에 의해 좌우될 수 있는가에 대해 쉽게 결론짓기 어려운 면이 있다.
리더 외에도 많은 요인이 작용하기 때문에 조직 성패의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기 쉽지 않다.
그런데 인간의 심리적 본성은 좀 더 손쉽고 마음 편한 쪽을 택한다.
복잡한 상황 요인을 분석하기보다는 리더라는 구체적 대상을 통해 재빨리 결론짓는다.
리더는 상징적 도구로 쓰이고 희생양이 되기도 한다.

리더 역할에 대한 이러한 다양한 시각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성과를 내는 조직에는 모두가 인정하는 남다른 리더들이 있음을 부인하기 어렵다.
기업들의 흥망성쇠가 날로 격화되는 상황에서도 성공한 창업가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수렴되는 부분이 있다.
창업 초기에 이루고 싶은 목표를 세워 스스로 다짐하고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한 신념의 시간을 보낸다.
그러한 신념은 그칠 줄 모르는 탐구력과 절박함으로 이어진다.

미국 전기차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는 파격적 행보로 세상의 주목을 받는다.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한 인물이지만 그의 혁신적 리더십은 20년 전 화성 탐사에 대한 비전과 신념에서 시작되었다.
2002년에 스페이스X를 설립하고 인류의 화성 이주와 상업용 우주개발 시대를 열겠다고 했을 때
귀담아들은 사람은 별로 없었다.
하지만 우주비행 학회에서 자신의 실행 계획을 발표하고 실제로 하나씩 실천에 옮기고 있다.
가장 큰 난제였던 우주 발사 로켓의 회수와 재사용을 최초로 성공시켜
로켓 제작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춤으로써 민간주도 우주산업 시대의 길을 열었다.
20년 전에 머스크를 조롱했던 사람들이 테슬라 주식을 사는 이유다.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은 24세에 아르바이트생 2명으로 출발해
오늘날 일본 최고 부자이자 글로벌 비즈니스 제국을 일구었다.
그는 20대 초반에 사업가로서 인생을 걸만한 비즈니스가 무엇인지 고민했다.
세상을 바꾸고 기술혁신이 끊임없이 일어나는 분야는 ‘디지털 정보혁명’이라고 믿었다.
소프트뱅크를 창업하면서 정보기술(IT)로 인간을 행복하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한 언론사 인터뷰에서 “내 삶은 온전히 그 비전을 현실화하는 데 바쳐졌다.
계획을 바꾼 적도, 목표치를 낮춘 적도, 이를 달성하지 못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자신과의 약속을 실천하기 위해 스스로 고안한 ‘손의 제곱법칙’ 중에
“정보는 최대한 모으면서, 죽을힘을 다해 전략을 궁리하고, 시대의 흐름을 재빨리 읽고 행동하며,
모든 리스크에 대비할 수비력을 갖추어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
얼마나 절박한 심정으로 사업을 했는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지금도 그의 꿈은 진행 중이다.
한국에서 쿠팡을, 일본에서 라인(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을 전략적 파트너 삼아
이커머스 시대에 미국·중국에 맞설 글로벌 주도권을 모색하고 있다.

창업가나 오너 경영인에 비해 전문경영인은 성공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작다.
임기가 몇 년에 불과한 대리인에게 신념을 담은 약속이행 역할은 주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예외적인 사례도 있다.
성공 여부는 신념을 가진 후임자를 제대로 고르는 선구안과
그 신념이 열매 맺을 때까지 믿고 맡기는가에 달려 있다.
현재 국내 주식시장에서 주당 가격이 가장 비싼 유일한 ‘황제주’는 LG생활건강이다.
2005년 초에 차석용 현 부회장이 이 회사 사장으로 부임했을 때 주가가 3만원 안팎이었는데
현재 160만원을 바라보니 놀라운 성과다.
고전을 면치 못하던 평범한 이 회사의 기업가치가 좋아질 것을 확신한 그는 부임 초부터 회사 주식을 사라고 권했다.
고부가 상품개발과 차별적 포트폴리오 실현을 주도하면서 탁월한 경영성과를 거두었지만
임직원을 다그치지 않았다. 그는 매일 아침 6시에 출근하고 오후 4시 퇴근한다.
국내외 전문 잡지 10여 가지를 정기 구독하며 매월 10권 정도 책을 읽는다고 밝혔다.
새로움과 강한 임팩트를 소비자들에게 상품으로 전달해야 한다는 절박함으로 매일 고민한다고 했다.

리더의 신념에서 우러나온 약속이라야 지킬 가능성이 크다.
그 약속은 참모의 생각이 아닌 자신의 신념이기에 지키려고 사력을 다한다.
그런 신념 없는 사람이 리더 자리에 올랐을 때
약속은 속이 빈 공약(空約)이 되고 조직은 리더십의 희생양이 되고 만다.
(출처 강혜련 이화여대 경영학과 교수, 탁월한 성과를 내는 남다른 리더십)

오늘은 주말인데 날씨가 흐리네요 나들이가기 예매한날씨입니다 그래도 우리님들 즐겁고 행복한주말보내요

내 인생에 문제가 생겼다고
안타까워하거나 슬퍼하지 마세요.
이것 또한 지나갑니다.
시간이 지나면 별 것 아닌 문제였다고 얘기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려니 하고 살면됩니다. 
인생길에 내 마음 꼭 맞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나라고 누구 마음에 꼭 맞겠습니까?
그러려니 하고 살면 됩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감사합니다 🙏 사랑합니다 💕

오늘은더모회사.
승겁식을한단다.
열심히노력해서.승겁하는.
분들축하박수와.
꽃다발을한아름.
안겨주고.박수를보냅시다.
우리모두.더모주화이팅.
보냅니다.

○ 네가 좀더 자자, 좀더 졸자, 손을 모으고 좀더 누워 있자 하니 네 빈궁이 강도 같이 오며 네 곤핍이 군사 같이 이르리라. (잠언24:33,34)

● 손을 게으르게 놀리는 자는 가난하게 되고 손이 부지런한 자는 부하게 되느니라. 할렐루야!

Tôi đang đợi bạn thức dậy, nhưng tôi thực sự
đói.
Dù sao thì chúng ta cũng phải chịu đựng và ăn cùng nhau

스마트폰 안 하고 옆에 놔두기만 해도 머리 나빠진다
IT업계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오스틴대 아드리안 워드 교수 연구팀은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스마트폰을 가까이 둘수록 ‘가용 인지능력’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800여 명의 스마트폰 사용자를 임의로 선정해 스마트폰 위치에 따라 그룹을 나누고 테스트를 실시했다.
휴대전화는 모두 ‘진동’모드인 상태에서 집중력과 기억력, 문제 해결력 등을 묻는 문제에서 스마트폰을 책상 앞과 주머니에 둔 그룹은 각각 30.5점과 31점을 약간 넘는 점수를 받았다.
반면 스마트폰을 아예 다른 방에 둔 그룹은 34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특히 스마트폰에 의존성을 많이 느끼는 사람일수록 이 같은 인지능력의 감소가 더 크게 나타났다.
테스트 당시 스마트폰의 온·오프 상태는 점수 차이와 연관이 없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은 스마트폰에 알림이 왔기 때문에 방해를 받은 것이 아니었다.
스마트폰의 ‘존재’ 자체가 인지능력을 떨어뜨렸다”고 설명했다.

🪂 폴리곤 에어드랍 이벤트

2024-04-17

ANKO 거래 촉진을 위한 폴리곤 에어드랍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