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꼬코인

좋은글

휙, 휙, 휙,

소꼬리가 부드러운 채찍질로
어둠을 쫓아,
캄, 캄, 어둠이 깊다깊다 밝으로.

이제 이 동리의 아침이
풀살 오는 소엉덩이처럼 푸드오.
이 동리 콩죽 먹은 사람들이
땀물을 뿌려 이 여름을 길렀오.

잎, 잎, 풀잎마다 땀방울이 맺혔오.

구김살 없는 이 아침을
심호흡하오 또 하오.

-윤동주, ‘아침’

+51

로그인 하시고
하트를 보내세용

로그인/가입 하셔서 댓글에 참여하고 ANKO를 획득해 보세용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November & Referral ends

Check the current Anko’s progress, issues, and announcements about the dir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