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꼬코인

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나의고향

산 등성이를 올라 걷다보면 눈앞에 펼쳐진 푸른바다 밤송이처럼 탐스런 크고작은 다도해 섬들이 내 눈안에 들어온다 얼마만인가 이모습을 다시보는게 어릴적 뛰어놀던 그곳엔 그아이는 어데가고 중년에 남성이 서 있으니
그때가 그립고 또 그립다
혹여 그때 동무들이 와락 저모퉁이를 돌면 나타날것만같아 가슴설래며 달려가본다~

+35

로그인 하시고
하트를 보내세용

AD

Log in, leave a comment and earn ANKO
로그인해서 댓글 달고 ANKO 버세요.

Subscribe
Notify of
2 💬
좋아요 순
최신순 오래된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 폴리곤 에어드랍 이벤트

2024-04-17

ANKO 거래 촉진을 위한 폴리곤 에어드랍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