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꼬코인

마감 하며..

며칠 전 나는 호숫가를 따라 걸으며 발걸음을 뗄 때마다 낙엽이 바스락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이 계절의 소리는 특별하고, 모든 소리는 아무리 죽이려해도 가을 공기만큼 산뜻하다.

+25

로그인 하시고
하트를 보내세용

로그인/가입 하셔서 댓글에 참여하고 ANKO를 획득해 보세용

6 댓글
Most Voted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November & Referral ends

Check the current Anko’s progress, issues, and announcements about the dir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