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꼬코인

나무

어딘지 모를 그 곳에

언젠가 심은 나무 한 그루

자라고 있다.

높은곳을 지향해

두팔을 벌린

아름다운 나무

사랑스런 나무

겸허한 나무

어느날 저 하늘에

물결치다가

잎잎으로 외치는

가슴으로 서 있다가

때가 되면

다 버리고

나이테를

세월의 언어를

안으로 안으로 새겨 넣는

나무

 

그렇게 자라가는 나무이고 싶다.

나도 으연한 나무가 되고 싶다.

 

-김후란-

대지가 촉촉하게

비가 내렸습니다

 

메말라있던 나무들에게

새 생명을 불어 넣어주듯

봄비는 너무 고마웠습니다

 

나무들은 우리에게

그늘을 주고

산소를 주고

휴식을 주기도합니다

 

나무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존재입니다

그늘이 도어주는 나무아래

예쁘게 만들어진 의자에

쉼하시는 여유로운 날 되시길요

 

+17

로그인 하시고
하트를 보내세용

로그인/가입 하셔서 댓글에 참여하고 ANKO를 획득해 보세용

1 댓글
Most Voted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November & Referral ends

Check the current Anko’s progress, issues, and announcements about the direction